차례는 청와대 관저에서 가족과 함께 지낼 듯 > 중드현대극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중드현대극

차례는 청와대 관저에서 가족과 함께 지낼 듯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09-30 21:54 조회83회 댓글0건

본문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 연휴에도 쉬지 못하는 소방대원·군인·비상근무 중인 공직자 등에게 일일이 감사전화를 하고 일일 교통 통신원 역할을 맡아 귀향객들에게 교통 상황을 전할 계획이다.
추석 차례는 가족들과 함께 청와대 관저에서 지낼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숙 여사는 지난 26일 인천종합어시장을 방문, 추석 차례상에 올릴 수산물을 구매하면서 "부산 시어머니 모시고 가족들과 제사 지내기 위해 생선과 해물을 사러 왔다"고 말했으며 문 대통령은 또 추석에도 쉬지 못하는 분들에게 일일이 전화를 걸어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로 했다.
연휴 중 비상근무 중인 공직자나 명절에 더 바쁜 택배 기사·집배원 등이 대상이 될 것으로 알려졌으며, 사전 조율을 거치지 않고 '깜짝 전화'를 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해외파병 중인 4개 부대 장병 1천400여 명의 가족에게도 추석을 맞아 감사 편지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연휴 기간 경남 양산 사저나 부산 영도의 어머니 댁을 방문하지 않는 대신 국내 관광 장려와 내수 활성화를 독려하는 차원에서 지방의 전통마을을 방문할 계획이다.
청와대는 30일 문 대통령의 추석 연휴 일정을 확정해 출입기자들에게 공지했다.
문 대통령은 연휴 기간 일일 교통 통신원 역할을 맡아 직접 라디오 방송에 출연, 귀향객들에게 교통 상황을 안내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추석 교통 상황을 점검하고 안전한 귀향을 바라는 마음에서 준비한 일정"이라고 설명했으며 문 대통령은 이밖에 추석 연휴 중 재래시장 방문 등의 외부 일정도 고려했으나, 경호상의 문제 등으로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41
어제
59
최대
81
전체
3,263
그누보드5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